KT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어떻게 발생한 것인가?

안녕하세요~


테라트입니다!!





18년 11월 24일(토), 오전 11시쯤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의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 시작되었습니다

통신구 : 통신 케이블을 수용하기 위해 지하 4m 이상의 깊이에 설치된 구조물


(사진 출처=KBS)


소방당국은 빠른 시간 안에 화재 진압에 나섰고 오후 2시 초진에 성공하였습니다

그리고 오후 9시가 다 되어서야 불길을 잡았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 서대문구, 용산구, 마포구 등 일대 휴대전화, 인터넷, 카드결제가 모두 먹통이 되었습니다


(사진 출처=KBS)


특히 KT 아현지사는 광케이블과 교환장비 등이 밀집되어 있어 통신의 허브역할을 하는 곳이라 영향이 큽니다


불이 난 KT의 지하 통신구에는 스프링쿨러가 설치되어 있지않았는데




KT측은 소방법 상 통신구의 길이가 500m 이상이어야 스프링쿨러의 설치 대상인데, 이 통신구는 150m 밖에 되지 않아서


설치하지 않았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방법에 허점이 있다면 법을 바꿔서라도 국가기반시설에 준하는

화재와 재난 대비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T 지하 통신구 화재의 영향으로 KT 아현지사 건물에 있던 위탁 서버도 일부 손상이 되었습니다


이는 KT가 다른 기업의 데이터를 보관, 관리 해주는 서비스였는데,


(사진 출처=KBS)


화재로 인해 저장된 기업의 데이터가 유실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11월 25일(일), 경찰, 소방, KT, 한국전력 등 4개 기관이 화재 현장에서 1차 합동 감식을 실시한 결과

지하 1층 통신구 79m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사진 출처=KBS)


소방당국은 완전 복구까지 일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11월 26일(월), 더 자세한 조사를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2차 합동 감식을 실시하였고

합동 감식 결과 실화나 방화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추가 발화 원인을 찾기 위해 현장에서 수거한 환풍기와 시설들의 잔해를 국과수 감정을 맡긴 상태입니다

국과수의 감정 결과에 따라 추가 감식 진행 여부가 결정된다고 합니다



KT는 피해보상으로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 한해서 유무선 가입고객에게 1개월 요금감면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1개월 감면 요금은 직전 3개월 평균 사용요금을 기준으로 한다고 합니다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 보상도 별도로 검토할 것이라고 합니다



댓글, 2

1 2 3 4 5 6

테라트

Since 2018.07.03 / IT 관련 정보, 일상의 공유를 위한 블로그